Date

2012-02-03

미안, 난 조작된 감동은 싫어

최근 난 두편의 야구영화를 봤다. 머니 볼과 퍼펙트 게임. 난 두 영화 모두 배경이 되는 일련의 사건을 경험해서 알고 있었다. 물론 그 당시 실제 느꼈던 느낌은 영화가 넘어설 수 없었다. 오죽하면 스포츠를 각본없는 드라마라 하겠는가. 두 영화를 평가하자면 난 머니볼… Continue Reading →

주커버그보다는 베조스

어제 주커버그가  주주들에게 보냈다는 편지 (“해커들의 방식으로…” 참조) 는 솔직히 좀 실망이다. 일단 내용이 너무 많은 데다가 그걸 격식에 맞게 담아내려하다 보니 중반 이후 그가 말하는 대로 ‘해커들의 방식으로..’ 전달되지 않고 매킨지나 보스턴 컨설팅 그룹의 컨설턴트가 썼음직한 문장이 튀어나와 버렸다…. Continue Reading →

Smoke

Smoke 담배와 관련된 지난 24년의 이야기 아주 화창한 1988년 5월초 어느날 오후 나는 잔뜩 먼지를 뒤집어 쓴 채 내 인생의 첫 담배가 될 은하수 한 갸치를 한성이한테 막 건네받고 있었다. 불과  3개월전 까지만 해도 난 숨막혔던 재수생에 불과했다. 나의 고교시절은 자유가… Continue Reading →

© 2019 Sonar & Radar — Powered by WordPress

Theme by Anders Noren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