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Archives: demitrio

입원의 추억

By | 2022-03-09

20대 초반때 얘기. 원래 걷는거 힘들어 하지 않았는데 이상하게 걷는게 고되서 집에와서 그런 얘길 했다가 엄마한테 붙들려 병원에 끌려갔더니 의사가 그런다.  “자..어머니는 입원준비하러 집에 다녀오세요. 아드님은 아무래도 내일 첫수술 받아야 할 것 같으니 여기 남겨두고 가세요” “네? 왜요?” “탈장입니다. 찰데까지 찼어요. 바로 수술해야 합니다” 한 시간 후 난 옷을 갈아입고 정형외과 병동 6인실에 들어갔다. 정형외과… Read More »

헐리우드 키드

By | 2022-02-21

홍익대학교 교문앞에서 경사진 길을 직진해 내려오면 사거리직전 골목길 초입에 리치몬드 제과점이 있었고 사거리 건너편엔 청기와주유소가 있었다.  계속 직진하면 거리가 한산해 지면서 야트막한 2,3층짜리 빌딩들이 나오고 길은 상암동까지 뻗어 있었는데 좌우로 성미산과 경성고등학교로 가는 사거리가 나오기전, 서교시장으로 가는 사거리 사이쯤 오른편 구석에 극장건물이라고는 생각할 수도 없는 곳에 청원극장이 자리잡고 있었다.  이미 이 극장은 몇 년전 ‘서마탱… Read More »

뜻밖의 손님

By | 2022-02-06

성당의 아줌마 커뮤니티는 원래 결속력이 강했다. 하지만 성산성당 바자회를 성공적으로 치룬이후 그 결속력은 한층 강화되어 성당일이 아니더라도 아줌마들은 거의 매일 교류를 가졌고 음식을 하더라도 더 많이 해서 서로 나누어 먹는다는 핑계로 서로의 집을 찾았다.  아줌마들은 서로의 이름도 몰랐다. 그저 성당에서 부르는 본명이 그 이름을 대체했다. 골롬바씨, 데레사씨 하면서 말이다.  세실리아씨는 붙임성이 워낙 좋기로 유명했는데 다른… Read More »

문서 & 프레젠테이션 추천도서

By | 2022-01-26

오늘 추천할 서적들은 보고서 코치로서 문서와 프레젠테이션이 일상인 모든 분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실용서입니다.   강의가 끝난 직후 노트북과 케이블을 정리해 가방에 넣고있다보면 몇 분이 오셔서 질문을 하곤 합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질문이 책 한 권 분량으로 대답할만한, 범위가 넓은 질문들이죠.  자주 나오는 질문 네 가지와 그에 대한 대답으로 추천해 드릴만한 책 네 권을 소개합니다. 논증의 기술 앤서니… Read More »

가성비 조명을 모아보자

By | 2022-01-19

스탠드는 누구나 한 두개씩은 가지고 있다. LED의 가성비가 높아지며 10년전과는 양상이 완전히 달라진 느낌이다. 그 때 가장 가지고 싶은 스탠드가 Ramun Amuleto(라뮨 아물레또)였다. LED의 장점과 부드러운 관절과 각도 조절의 용이함에 예쁜 디자인까지 내 마음에 쏙 들었던 터라 집 근처에 있던 전시장을 기웃거리기도 했다. 하지만 50만원이란 가격표 앞에선 주저할 수 밖에 없었다.  그때쯤부터 가격이 저렴한 LED조명들이… Read More »

성당 냉면

By | 2022-01-09

망원1,2동, 합정동, 성산동, 서교동의 천주교 신자들은 그 시기에 모두 절두산성당에 다녔다. 난 국민학교에 다니던 6년 내내 이 성당에 다녔다. 절두산 성당은 주택가에서 멀찌기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집에서부터(현재의 한마음어린이 공원 바로앞 하드코어키친 자리가 우리집이었다) 성당까지 도보로 적어도 30분은 걸어가야 했다.  망원 2동에 사는 녀석들은 걷기엔 좀 멀어 합정동 로터리까지 버스를 타고 나와 성당앞 굴다리까지 이어지는 곧은… Read More »

팩차기 (혹은 컵차기)

By | 2022-01-07

복학생들을 중심으로 90년대초반 팩차기가 대유행했다. 복도를 지나는 길에 애들 네 명이 진지한 모습으로 팩차기 하는걸 보고 혀를차며 지나갔다. 어느날 복도를 지나는데 동기 두 명이 모자란 인원으로 어렵사리 팩차기를 하고 있었고 때마침 지나가는 나를 녀석들이 불러세워 쪽수를 맞추고자 했다. 나는 손사레를 쳤지만 결국 다른 애들이 올때까지만 맞춰주기로 하고 들어갔는데 조금 익숙해지니 팩차기 마성에 그만 흠뻑 빠지고… Read More »

밥돌이 2 : 제주 수학여행

By | 2022-01-06

여행 코스중 제주 조각공원이라는 곳이 있었는데 한 끼니는 거기서 먹도록 되어있었다.  맨 처음 일정표를 봤을때 내심 놀라 몇 번이나 확인을 했었다.  “조각공원에서 밥을 먹는다고요?”  “네네 거기 큰 식당이 있걸랑요. 가서 보시면 알아요”  과연 조각공원에 도착하자 우리학교 학생식당보다도 큰 식당이 있었다. 조각구경은 건성건성하고 다들 식당에  꾸역꾸역 모여들었다. 반찬은 이미 다 깔려있었고 지금 생각하면 해리포터에 나오는 식당같이… Read More »

많은 내용 어떻게 단순하게 구조화 할 것인가

By | 2022-01-05

시사 프레젠테이션 분석 아래 내용은 2017년 열렸던 100대 국정과제 정책콘서트의 프레젠테이션을 다시금 되새김질 차원에서 분석한 것으로 더 자세한 내용은 파워포인트블루스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2017. 7.19 문재인정부 출범 60일을 즈음하여 열린 100대 국정과제 정책콘서트는 많은 내용을 발표해야 하는 프레젠테이션 기획에 대해 많은 시사점을 던져줬다.  70분간 열린 프레젠테이션은 사회자를 포함 총 12명이 등장한다  프레젠테이션의 구조를… Read More »

군대냉면

By | 2022-01-05

요즘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1990년대 초반 군대엔 냉면이 있었다. 더운 여름날  토요일 점심정도에  나왔는데 일주일에 한 번 또는 2주에 한 번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점심메뉴가 냉면일 때면 입맛이 없어 점심을 건너뛰는 병사들도 사병식당에 모여든다. 그리고 그들은 늦지않게 가야 그나마 덜 불은 냉면을 먹을 수 있다는걸 잘 알고있다.  점심시간에 위병소와 삼거리를 지키는 근무자들은 냉면의 혜택을 받지 못했다.… Read More »

PEN에 대한 간단한 정리

By | 2022-01-02

① STABILO point88 카드에 스토리보드를 그리며 코칭하는 용도로 사용한다. 혼자 스토리보드를 적을땐 ④프릭션 0.38으로 꼼꼼하게 그리는 편인데 코칭할땐 빠르게 쓱쓱 그려내야 하므로 아무래도 종이위에서 더 잘나가는 이런 펜을 선호하게 되었다. 한 자루에 8백원 정도로 저렴하지만 취급하는 문구점이 줄어 어디서나 구하긴 어렵게 되었다.  ② STAEDTLER triplus fineliner ★ 위의 스타빌로 88와 정확히 같은 용도로 사용한다. 아래… Read More »

셔터스톡의 추천작가들

By | 2022-01-01

셔터스톡은 2010년부터 프레젠테이션 슬라이드에 그림이나 일러스트를 넣기 위해 사용해왔다.  하나의 프레젠테이션내에서 그림이나 사진의 스타일과 느낌이 일관성있게 유지되어야 하므로  마음에 드는 하나의 그림을 찾아내면 같은 작가의 그림들 중 스타일이 같은 두번째와 세번째 그림을 찾아내려고  노력한다.  이때문에 하나의 그림보다 작가에 주목하게 되었고 마음에 드는 그림체를 가진 작가가 같은 스타일의 그림체로 큰 컬렉션을 가지고 있을 때 보물을 찾아낸 듯…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