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apple.macmini

무더웠던 지난여름 집에 두었던 맥미니가 맛이 가고 두 달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결국 오늘에서야 다시 살려놓게 되었네요. 확실히 블로그는 페이스북에 밀려서 매체로서는 2인자 정도에 머무르고 있지만 전 여전히 블로그는 중요한 자료의 원천이며 살아남을거라 생각합니다. 그 동안 제 블로그에 무슨일이 있나 걱정해주시고 물어봐 주셨던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블로그 활성화에 더 힘을 기울이겠습니다. 특히 올해 강의한 것을 바탕으로 프레젠테이션 강의를 다시 연재할 생각이에요.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