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발표된 iPad 2 자체는 충분히 예상한 범위내에 있는 것이라 사실 그리 놀랄만한 일도 아니었다. 그렇지만 애플은 모든 면에서 진보를 이루어 냈다. 같은 가격에 말이다.

  • 무게 : 680g에서 601g으로 가벼워졌다 (500g에 맞췄더라면 더 대박이었을듯)
  • 크기 : 13.2mm에서 무려 8.8mm로 아이폰4보다 얇아졌다 (이건 대박)
  • 성능 : 듀얼코어 A5칩으로 CPU는 2배, GPU는 9배 성능이 향상되었다
  • 추가기능 : 전에 없던 전,후면 카메라를 모두 갖추게 되었다
  • 기본 소프트웨어 : 전후면 카메라 장착에 따라 페이스타임, 포토부스, 아이무비가 추가
  • 그럼에도 가격은 그대로가 진짜중요 !!

난 사실 지금의 아이패드에도 만족하기 때문에 iPad 3 쯤에서나 바꿀까 생각중이지만 별거 아닌거 같은데 진짜 대박은 저기 보이는 저 스마트 커버다. 지금까지 아이패드 케이스를 사지 않은 이유도 케이스가 사용을 불편하게 할까봐이다. 내가 케이스를 눈여겨 보는 관점은 스탠드로서 기능을 하면서 가볍도 거추장스럽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었는데 스마트커버가 그런 나의 요구를 거의 100%만족시켜주는 아이템이었다.

자석으로 부착하는 방식도 신선했고 2단계로 세워놓을 수 있는 것도 마음에 들고 결정적으로 Wake-up기능이 있다는 사실이 카운터 펀치다. 모르긴 해도 아이패드 1에서는 사용하기 어렵겠지 (그래도 어느 업체든 아류작을 내놓을 것이다)

 

오늘 같이 내놓은 개러지밴드 for iPad는 모든 악기앱의 종결자다웠다. 진짜 아이패드만을 위한 섬세한 인터페이스에 감탄사를 연발했는데 이런식으로 가다가는 모든 맥의 데스크탑 앱들이 아이패드와 아이폰으로 들어오고 iOS 앱들은 데스크탑으로 상륙하는 바다와 강이 만나는 현상이 가속되어 이러다 정말 대통합의 길로 들어서는게 아닌가 할 정도로 애플의 행보가 무섭다. 이 앱은 당연 아이패드1에서도 돌아갈 것이고 이로인해 다른 악기 앱들은 대책을 강구해야할듯 하다.

iOS 4.3에서 내가 주목했던 기능은 역시 Wi-Fi HotSpot이다. KT가 이 기능을 그대로 놔두게 될지가 궁금하다. iPhone 4 에 무제한 요금제라면 굳이 iPad를 3G로 살 이유가 없어진 것이며 이제부터는 iPad 역시 밖으로 들고다녀도 된다는 소리가 아닌가 (탈옥으로 가능했지만 난 정식기능이 되기를 바랬다) 또하나 내가 반기는 기능은 Home Sharing이다. 이제 방대한 내 음악컬렉션을 집안 곳곳에서 들을 수 있겠구나 ^^

아마 iOS는 Mac OS X 10.7 Lion이 나오는 시점에서 iOS 5 버전의 출시가 이루어지지 않을까 생각된다. 이때 데스크탑 OS와의 1차적인 대통합 시도가 있을 것이다. 모르긴해도 AirDrop같은 기능은 iOS와도 연관성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이제 다시 6월이 기다려진다.

아 참 너무 당연하다 생각해서 언급하지 않은게 있다. 스티브~ 정말 보고싶었어요.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