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포인트 블루스 연재가 시작되면서 깜짝 놀랐던 것은 제 블로그 독자분들 중 의사, 간호사 등 의료인 분들이 의외로 많다는 사실 때문이었습니다. 저는 학교나 기업, 단체 등에서 나오는 프레젠테이션은 어느 정도 알고 있었지만 의료계에서 행하여지고 있는 프레젠테이션은 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처음 유방암학회의 강의 제안을 받았을 때 어떻게 다가서는 것이 좋을지 감이 서지 않았죠.

그러나 그 때의 강의 이후 많은 선생님들이 여러 심포지움이나 행사에 초청해 주셔서 직간접적으로 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고 그 행사때마다 모든 발표자 분들의 슬라이드가 인쇄된 책자를 빠짐없이 모아두고 보아 왔습니다. 사실 저에게는 그 컨퍼런스 분위기가 조금 낯설었기 때문에 약간 당황하기도 했었죠. 그래서 다음에 또 이런 기회가 생긴다면 ‘약간 다른 방법으로 접근해 봐야겠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리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아 그 기회가 생기게 되었습니다. 다음주 일요일인 2월 20일 오후 2:10에 가톨릭의대 외과학교실 심포지움에서 40분간 강의를 하기로 했거든요. 잘되었다 싶어 지금까지 모아둔 자료들을 바탕으로 의료인들에게 확실히 타겟을 맞추어 강의를 재구성하였습니다. (뭐 저는 타겟을 맞추었다고 맞춘건데 결과는 모르죠 ^^)

이번 강의는 이른바 ‘Bullet Point Cancer’란 질병(물론 제가 지어낸 말입니다만)의 증상과 원인, 진단 및 치료법을 가상의 환자들의 사례를 들어 설명하는 방법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새로운 시도는 언제나 도전이지만 그 때문에 오히려 더 재미납니다. 이번 시도가 어떤 결과를 낼지 모르겠습니다만 의료인 여러분들에게 더 와닿는 메시지가 되길 기대합니다. (아니면 분위기가 더 썰렁해 질지도 모르죠 ㅎㅎ)

강의 후 분위기가 어땠는지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강의개요 :’Battle Against the Bullet’ – 불렛포인트와의 전쟁

다른 산업군에 비해 의료계 컨퍼런스의 슬라이드들에서 더 많은 Bullet Point 들을 찾아낼 수 있습니다. 강연에 능한 극소수의 연자분들을 제외하면 불렛과 완전한 문장의 텍스트로 가득찬 슬라이드는 청중에게 완전하고 단순한 구조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대신 단순한 이유, 증거, 주장들을 국어책 읽듯 나열하게 될 가능성을 높입니다. 연자의 생각과는 달리 청중들은 각기 다른 단편적인 사실을 선택적으로만 받아들이거나 전체구조는 파악하지 못한채 지루해하면서 졸거나 자게될 가능성마저 있죠. 흔히 말하는 ‘재미없는 프레젠테이션’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가장 확실한 원인은 Bullet Point Cancer(불렛암)에 의한 것이 가장 강력합니다. 청중에게 단순명확한 메시지의 구조체 전달을 직접적으로 방해하는 치명적인 질병으로 20%에서 많게는 80%의 청중을 사망에 이르게 하죠.

증상에 따라 불렛암은 1,2,3기 암으로 진달할 수 있으며 2기 이상으로 판명된 경우 광범위한 불렛포인트 절제술을 시행한 후 방사선, 약물치료 및 식이요법을 병행하여 완치에 이를 수 있습니다.  불렛포인트 절제술과 방사선, 약물치료는 어떻게 하는 걸까요 ?  다음주 일요일, 지난 2년간의 연구결과를 참석하신 의료인 분들과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 Reference : Beyond bullet points, Cliff Atkinson, Microsoft Press, 2008

클리프 앳킨스란 분은 불렛암 연구에 대한 세계적인 권위자중 하나죠. 불렛암이 일으키는 증상과 원인 등에 대해 위 책을 참조하였습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