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벤쿠버 올림픽에 대한 SBS의 독점 중계권을 가지고 말들이 많다. KBS나 MBC는 정.말.로 뉴스에 올림픽 소식을 안내보내는 모양이다. SBS가 쥐꼬리만한 자료를 제공한다는 것과 이것저것 단서를 많이 단것에 대한 불만도 있을 것이다.
난 오늘 SBS에 대해 냉소를 보내고자 글을 쓰는 것이 아니다.  사실 모든 방송사에 대한 것이다. 아마 SBS가 아니었더라도 KBS나 MBC 역시 전력이 있다는 점에서 만약 SBS와 같은 상활일때 그들 역시 그럴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셋 모두를 똑같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자기들끼리 제대로 풀지 못한것을 가지고 대중들의 시청권리를 운운하며 읍소를 해대는 꼴은 매우 못마땅하다.  이번 중계권 문제 뿐만 아니라 요즘 이런 저런 정치, 경제, 사회적 사안들속에는 일반대중을 핑계로 삼고 마치 여론이 원하는 것 처럼 말하는 경우가 많은것 같다.
그러나 정작 대중들이 무엇을 요구하면 고개를 빳빳이 들고 자신들의 말도 안되는 이유를 들거나 아예 무시하는 경우말이다. 요즘 몇 년간 이런 시츄에이션에 너무 익숙하다 보니 이제 슬슬 짜증이 나기 시작했다.

난 스포츠 광팬이다. 밥은 걸러도 경기를 시청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스포츠를 시청하다 보니 우리선수들은 당연히 응원하지만 다른 나라의 경기, 다른 종목 등등에도 관심이 넓어졌다. 그동안 올림픽 중계방송이나 큰 스포츠 이벤트의 TV중계방송에서 가장 큰 불만사항이었던 것은 다양한 욕구를 방송이 채워주지 못한다는 것이었다.
 아마 이번 올림픽을 방송 3사가 달라붙어 중계를 해준다 해도 볼 것없기는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어차피 같은 종목의 중계를 모든 채널에서 동시중계하는게 전형적인 패턴이 아니던가 ? 위성TV나 케이블TV의 채널이 수백개면 뭐하는가 볼것이 한정되어 있는데 말이다.

그래서 난 이번 중계를 SBS에서 단독으로 하든 말든 스포츠팬의 냉정한 입장에서는 전혀상관이 없다는 것을 KBS나 MBC에 알려주고 싶다.  다만 SBS의 중계진만큼은 항상 맘에 들지 않아서 같은 경기를 시청할때는 SBS가 거의 마지막 선택이었다는 것을 SBS 에게 알려주고 싶다.

SBS는 이번 올림픽 뿐만 아니라 향후 몇 년간의 굵직한 스포츠 이벤트 (가령 남아공 월드컵)의 중계권을 아주 싹쓸이 해버렸다. 방금 말한대로 난 SBS가 독점을 하든 말든 아무 상관이 없다. 오히려 SBS가 공중파와 케이블 네트워크를 총동원하여 멀티채널로 다양한 종목과 경기를 생중계해준다면 방송3사에서 같은 종목을 내보내는 것 보다 더 환영할 것이다.
그러나 이번 벤쿠버 올림픽 중계가 시원치 않다면 그때는 나도 SBS를 싸잡아 욕하지 않을 수 없을것이다. 그러니 SBS에게는 이번 올림픽이 처음이자 마지막 테스트무대가 되는 셈이다. 

몇년전 글이지만 오늘 쓴 글같이 생생한 기사 두개를 소개한다. 이 기사를 읽고나면 누가 냉소를 받을지 관점이 확연히 설것 같다

재미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아예 문화연대 문서자료실로 가셔서 좀 더 자세한 내용이 담긴 화일을 받아 대놓고 읽으시라.

P.S1 – SBS담당자에게 한마디… 코끼리도 쓰러트릴만한 ‘비난’을 준비하고 있을테니 이번 올림픽중계는 정말 성의껏 잘해야 할거요. 이번에 시원찮으면 월드컵은 꿈도꾸지 마쇼 ~

P.S 2 – KBS에게… 국민의 시청권 어쩌구하면서 나같은 사람들 좀 끌어들이지 마쇼. 어차피 큰 건수에서 돈못벌어서 그러는거 아뇨. 내일당장 국민을 만족시키는 가장 큰일은 시청료나 없애는거요. 편할때만 끌어들이지 말고 평소에 좀 잘하쇼

P.S 3 – MBC에게…MLB, 프리미어리그 같은걸 놓고 몇년동안 벌써 몇방을 때리고 맞았는데 어째 요즘엔 좀 밀리는 양상인데 그래 ? 당신들도 전과이 만만찮으니 말은 그만하고 그냥 조용히 싸우는게 낫겠소. 요즘 회사도 어수선하잖소이까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