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대로 인사동 스캔들은 범죄의 재구성이 얼마나 잘된 영화인지 구구절절히 증명해 주는 영화로 전락했다. 이 영화가 범죄의 재구성을 능가하는 요소를 단 하나라도 갖추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김선생(백윤식)과 박신양으로 대변되었던 대결구도는 엄정화와 김래원으로 옮겨 왔다. 김래원의 사기꾼 캐릭터는 실제로 박신양의 그것과 매우 흡사한데다 복수를 위해 호랑이 굴로 들어가고 치밀하게 계산된 사기극에 의해 상대방을 철저하게 파괴한다는 설정 역시 비슷한 맥락이다.

거의 같은 시간안에 김선생과 박신양의 캐릭터는 충분한 공감을 얻고 이들의 인과관계가 충실하게 설명된데 반해 인사동쪽은 첫 설정 자체가 어정쩡하다. 김래원이 기필코 복수를 해야 하는 명분과 엄정화가 보기드문 악녀가 되어야 하는 설정말이다. 

이는 그대로 조연급 배우들에게도 옮겨갔다. 김래원을 거머리같이 따라 붙으며 증오하는 여형사도 그 이유가 모호하고 김래원을 따라다니는 3명의 집단들도 모호하긴 마찬가지이다. 범죄의 재구성에서 영화판으로의 성공적인 도약에 성공한 임하룡 형님도 인사동에서는 맥을 못춘다.  범죄의 재구성에서는 아줌마들과 사기를 공모하는 장면이나 총을 들고 나가는 김선생에게 ‘그건 좀 추하다’라고 감칠맛나게 말하던 임하룡도 인사동에서는 어린 후배들에게 따귀나 맞을 뿐이다.

범죄의 재구성에서는 김선생에 엮인 비리경찰이나 구수한 부산 사투리의 형사반장이 있었다면 인사동에서는 그저 무조건 김래원을 증오하고 걸핏하면 열받는 여형사와 그걸 감당해 내지 못하는 파트너, 반장만 있을 뿐이다.

범죄의 재구성을 이끌어 가던 이문식을 비롯한 김선생이 이끌던 조연들의 면면은 인사동에서는 위작공장의 공장장과 김래원이 달고 다니던 3명에 비견할 수 있는데 이 또한 각자의 특성을 제대로 살렸던 범죄의 재구성쪽의 압승이다.
가뜩이나 빠듯한 시간에 범죄의 재구성 쪽에서는 염정아와 박신양의 로맨스 구도까지 성공적으로 살려 넣었으니 가히 인사동에서는 범접할 수 없는 수준이다.

엄정화의 연기는 인사동에서 가장 좋은 축에 속했지만 백윤식의 그 뻔뻔스러움에는 도저히 미치질 못했다. 김래원의 캐릭터는 박신양의 그것과 거의 흡사한 것이었다. 박신양에게 공감할 수 있었던 부분은 그가 ‘정의’라는 광명정대함을 애초에 걷어치우고 아예 양아치 같은 캐릭터로 등장했기 때문이었다. 김래원 역시 그런식이었어야 했는데 그러기에는 마스크가 너무 깨끗했다.

이야기의 흐름이나 주요 등장인물 등을 고려한다면 인사동을 범죄의 재구성과 도저히 비교하지 않은 수 없었는데 결과는 너무나도 참담했다. 비교항목이 20가지 정도 된다면 20:0으로 범죄의 재구성의 승리라고 말하고 싶다.

홍수현 : 여형사 역. 최악의 캐릭터이다
임하룡 : 뭔가 해주길 기대했건만… (그정도라면 꼭 임하룡이 아니었어도 됐을법 했다)
최송현 : 전혀 아니었다
고창석 : 호진사 사장 -> 향후 오달수급의 조연으로 성장할만 하다

개인적으로는 7급 공무원이 더 낫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