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튼햄과 맨유의 어제 경기는 결과를 떠나 참 재미있었습니다. 일단 리그의 2위와 3위를 달리는 팀들간의 한판이라는 점이 그렇고 이영표와 박지성의 소위 코리안더비 매치였기 때문에도 그랬습니다. 중계팀에서도 이를 인식한 듯 이영표와 박지성을 중간중간 계속 비춰주더군요.

이 경기에서는 양팀의 공격옵션들도 모두 한꺼번에 쏟아져 나왔는데요 토튼햄측에서는 미도-데포-킨을 동시에 볼 수 있었고 맨유쪽에서는 루니-반니-지성-호나우도-로시를 한꺼번에 볼 수 있어 즐거운 경기였습니다. 토튼햄은 내내 밀리던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놓고 분위기를 대등하게 바꾸고 나자 ‘잘하면 맨유같은 거함을 격침시킬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에서 킨을 추가로 투입(보통은 데포와 바꾸는데 말이죠)한것으로 보였습니다. (결국 후반전 후반에 수비수를 투입시켜 잠그기로 했지만요)

이에비해 맨유는 홈에서 토튼햄과 비기는것 자체가 싫었던 이유에서 호나우도-로시까지 추가로 투입했던 것인데요. 전반 초반부터 첫골이 터질때까지 토튼햄을 압도하던 것을 생각해 보면 이날 비기기는 너무 아까운 노릇이었죠.

경기력면에서는 맨유가 전반적으로 토튼햄을 앞섰는데 그 이유는 미도-데포-레넌의 선발 공격진이 전체적으로 부진했기 때문입니다.

특히 최근들어 가장 활발했던 레넌이 이날은 평소와 달리 조용한(?)편이었는데 저는 경기전까지만 해도 오셔가 레넌을 막으려면 곤욕스럽겠다고 생각했고 만약 레넌쪽에서 허물어주면 좌측의 이영표도 더욱 기승을 부려 최근 맨유의 아슬아슬한 수비진을 고려한다면 토튼햄측에도 웬만큼 승산이 있으리라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레넌이 전반적으로 침묵하면서 맨유가 밀고나오기가 수월해졌죠. 초반에는 좌우에서 플레처-바슬리, 지성-오셔까지 활발하게 공격에 가담해 주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맨유의 선취골이 일찍 터져준다면 경기는 맨유의 페이스로 끌려올 수 밖에 없는 분위기였고 결국 루니의 발끝에서 실마리가 터졌습니다. 루니가 얻어낸 프리킥을 이삭줍기로 실베스트르가 밀어넣으면서 분위기가 맨유로 완전히 넘어오나 했습니다.

허허….이런분위기를 반전시키기란 토튼햄 입장으로서 수월치 않은 노릇이었지만 이영표가 전진하면서 맨유의 전방위 압박이 다소 느슨해 지기 시작했습니다. 이영표가 오버래핑에 적극 가담하면 토튼햄의 중원에 숨통이 트이게 되는데요 이때문에 다비즈와 제나스가 더 원활하게 움직일수가 있죠. 결국 제나스가 한건을 해주었습니다. 제나스의 프리킥 골은 정말 환상적이었습니다.

이영표는 이날 2-3차례의 위력적인 돌파를 선보였는데요. 한번은 거의 페널티킥을 얻어낼뻔 했고 (지난번 경기에서도 그랬죠) 또한번은 두사람의 마크를 헤집고 엔드라인까지 들어가 크로스를 올렸었죠.

지금부터 할 얘기가 오늘의 본론인데요..(서론이 너무 길었죠)

결론적으로는 이영표의 크로스는 무인지경의 골에이리어를 그냥 지나쳤는데요. 저는 그 순간 반대편에서 뛰어드는 코쿠(웬 코쿠?)의 환상을 보았습니다. 만약 PSV에서였더라면 분명히 봄멜이나 코쿠가 쇄도하고 있었을 겁니다.

반 봄멜이 영표-지성에 대한 플레이에 대해 공개적인 사과(?)와 믿음을 보내고난 후부터는 사실상 그가 영표-지성의 플레이에 대한 가장 큰 수혜자가 되었습니다. 반 봄멜이 영표-지성을 애용하자(?) 자기에게는 큰 공간이 생겼고 골에이리어 바깥이나 리바운드 되는 볼을 더욱 손쉽게 얻어서 골을 넣을 수 있었죠. 어제와 같은 상황에서 동료들이 이영표의 플레이를 깊게 신뢰하고 있었다면 누구든지 쇄도하고 있었을 겁니다.

후반에는 로비 킨이 들어가면서 이영표가 파고들던 왼쪽은 미도가 담당했는데요. 어제의 미도는 정말 평소의 그 답지 않게 크로스-돌파-위치선정이 최악이었고 그래서 후반의 토튼햄 왼쪽공격은 꽉 막혀버렸습니다.

어제의 박지성은 평소와 달랐는데요. 미드필드에서 수비쪽으로 내려오는 모습을 평소보다 더 자주 볼 수 있었고 리오나 실베스트르가 공격에 세트피스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하고 나면 아예 중앙 수비자리에 내려가서 백업을 하더군요. 그래서인지 공격-수비방면에서의 활동폭이 평소보다 더욱 컸고 계속 좌우로 벌려서 뛰었기 때문에 토튼햄의 수비를 분산시켰습니다.

박지성도 어제 패스를 많이 받지 못했는데 1:1의 상황에서 후반전으로 접어들고 별다른 공격루트를 확보하지 못하자 그제서야 팀내 선수들이 박지성쪽으로 연신 패스를 해대기 시작했습니다. 전반과는 달리 루니가 후반전에는 그리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고 교체해 들어간 호나우두가 이날따라 고분고분하게 팀전술에 순응하고 있었기 때문에 후반부는 거의 박지성을 많이 애용(?)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반봄멜이 PSV에서 코리안듀오의 시너지효과를 인정하고 적극 활용하면서 더욱 좋아졌듯이 맨유내에서도 서서히 이러한 대세가 작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반니는 처음부터 그랬고 최근에는 루니가 그 수혜자입니다. 루니는 처음엔 안그런것 같았지만 요사이들어서는 확실히 박지성을 이용하는것이 전략적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는것을 눈치챈것 같습니다. 호나우도 역시 이런 분위기를 거스르지 못할 것 같은데요 아직 수비진과 미들진에서는 확실한 신뢰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죠.

그러나 이들도 반 봄멜처럼 지성을 이용하는 것이 자신들에게도 편하다는 것을 인정하게 될것 같습니다. 박지성과 이영표가 지나야 할 관문은 처음부터 아래의 세개라고 저는 생각했었는데요.

관문1. 스스로 리그 스타일에 적응하는것

관문2. 동료가 내 플레이에 신뢰를 보여주는것

관문3. 자신감이 생기는것

두 선수가 ‘관문1’을 빠르게 통과하는 것도 쉽지 않은 노릇인데 이미 관문1은 잘 지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관문2’는 아무래도 내가 잘해서 되기 보다는 남이 마음속으로 인정해야 하는것이기 때문에 시간이 더 걸리겠죠.

관문3은 1과 2의 자연스러운 결과입니다. 작년 챔스리그에서 박지성이 보여주던 모드가 바로 관문3까지 돌파한 모드였는데요. 그 심리적인 압박감에도 불구하고 밀란과의 리턴매치에서 첫골을 뽑아내던 장면을 보고 저는 심장이 제 입밖으로 튀어나오는줄 알았습니다.

빅지성-이영표…

아직 멀었습니다…관문1을 경우 지나고 있기 때문에 이들의 효과가 가시화 되기 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하죠. 그 과정을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는 일이죠.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