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포인트 블루스 아홉번째 이야기
표를 그리는 팁 몇가지

‘표’는 직장생활의 보고서에 있어 항상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단골메뉴다. 엑셀이나 워드에서 작성하는 표는 파워포인트에서 그려낸 표의 느낌과는 다르다.  딱딱하게 작성된 표들은 내용마저도 딱딱해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1> 딱딱함의 전형을 보여주는 표

<그림1>과 같은 표가 그렇다. 워드로 작성된 보고서에서는 문제없어 보이지만 파워포인트로 작성되면 슬라이드에 커다란 사자우리나 철창을 넣어놓은것 같이 답답해 보인다. 즉, 내용들이 각각의 철창에 갇힌 것 같이 보인다는 것이다.
필자 역시 표를 작성하면 처음에는 저런모습이다. 그러나 여기에 몇가지 터치만 해주면 표가 약간 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2> 간단한 튜닝작업을 한 표

몇가지의 간단한 터치가 반영된 모습이 <그림2>이다. 되도록 표를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필자지만 일단 표를 만들면 언제나 천편일률적으로 아래와 같은 간단한 터치를 통해 표를 튜닝한다.

  • 좌우의 라인을 없앤다 : 답답함이 한결 풀린다
  • 점선을 사용한다 : 중간의 가로줄을 점선으로 바꾸면 내용이 강조된다
  • 라인의 굵기(강/약)를 조정한다 : 표의 내부는 0.75이하의 라인, 테두리는 1
  • 헤드라인에 엷은 색을 넣어준다 : 표의 시인성이 향상된다

위의 4가지는 표를 그릴때마다 거의 자동적으로 수행하는 작업들이다. 투입되는 시간대비 효과가 좋은 편이고 내용에 더욱 집중하게 만들 수 있다.
표기능을 사용하지 않고 표를 만들어 낼수도 있다. 아래의 <그림3>과 같이 도형을 이용해서 직접 그려두는 방법이다. 시간이 더 주어진다면 필자는 아래의 방법을 가장 선호하는데 ‘표기능’에 구애받지 않고 내용을 강조하거나 꾸밀 수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3> 도형으로 해결하는 방법

도형을 이용해 표를 그리면 각자의 표현력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으니 한번 시도해 봄직 하다. 
위와 같은 표는 여러 대안들을 비교할때 사용할 수 있는 전형적인 형식이지만 표가 다 위와 같은 형식인 것은 아니다. 장담하건데 <그림4>와 같이 많은 항목을 어쩔 수 없이 표로 나열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것이고 이미 경험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4> 많은 항목들을 보여주어야 하는 경우

‘표기능’을 이용해 표를 그리고 위에서 소개한 4가지 터치로 튜닝을 마친 모습이 <그림4>인데  항목하나를 왼쪽부터 오른쪽까지 놓치지 않고 눈으로 읽으려면 어쩐지 자를 대고 읽어야 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5> 얼룩무늬를 주어 시인성을 높인 표

<그림5>와 같이 중간의 가로줄을 모두 없애고 엹은 컬러로 처리하면 훨씬 내용의 시인성이 좋아진다. 아마 이런식의 가로줄이 삽입된 표를 많이 보았으리라. 

<그림3>,<그림5>와 같은 표들은 아직까지 강조점이나 포인트를 주지 않은 베이스에 불과하다. 이것은 마치 화장을 하는 과정과도 같다. (화장에 대해서 잘은 모르지만..) 아마 기초화장을 잘 했다면 실제로 개성을 살리기 위한 색조화장 또한 제대로 부각될 것이다.

따라서 표작성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색조화장의 결과를 <그림6>에서 확인해 보자. <그림5>의 건조했던 표가 이제야 뭔가 의미를 부여받았다. 작성자가 ‘6위를 달리는 토트넘 핫스퍼의 득점력’에 대해 언급하려 한다는 것을 누구나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6> 표에서 말하고자 하는내용을 부각

<그림6>이 시사하는 바는 명확하다.  표는 기초화장과 색조화장으로 작성된다는 것이고 이때문에 기초화장의 색은 짙으면 곤란하다.   물론 기초화장만으로 표작업을 끝내는 경우도 많다.  

표가 정말 간단하다면 굳이 복잡한 내용 중 어느 하나를 강조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표를 ‘튜닝’할 수 있는 포인트가 있다.    필자가  표에 대해 가지고 있는 기본원칙은 ‘없앨 수 있는 라인은 없애고 내용에 집중한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7> 내용이 간단한 표

<그림7>과 같이 <그림6>에 비해 ‘행’이 많지 않은 표는 <그림8>과 같이 중간의 가로줄을 모두 제거하는 것이 오히려 깔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8> 중간의 가로줄을 모두 없앴다

만약 <그림9>와 같이 ‘열'(컬럼)이 많지 않은 표라면 세로줄까지 모두 제거해도 괜찮다.  지난 ‘챠트의 ABC’ 연재와 마찬가지로 오늘의 ‘표’나 향후에 연재될 다른 내용들에 있어서도 가장 기본적인 필자의 모토는 ‘단순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9> 세로줄까지 모두 제거한 표

오늘은 ‘표’에 대한 작성팁을 몇가지 소개하였는데 이것으로 ‘표’에 대한 얘기를 모두 끝낸것은 아니며 기회가 될때마다 표에 대한 얘기를 더 하려고 한다.   마지막으로 <그림3>의 표를 베이스로 색조화장을 끝낸 슬라이드를 소개하면서 오늘의 얘기를 마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