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상을 깨버린 Apple의 9월 5일 Media Event 결과


지난 9월 5일 미디어 이벤트에서 애플이 발표한 iPod제품군은 루머와 거의 정확히 일치했습니다.  Product Red에서부터 iPod touch, 그리고 사진으로 나돌던 못생긴(?) iPod nano에 이르기 까지 모두 루머가 정확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군요.   
많은 분들이 그 루머들 중 한두가지가 실현되지 않을까 했었는데 모든 것이 현실화 되어버렸습니다.  아울러 루머로 떠돌던 그 못생겨 보이던 iPod nano에 대해 제가 그런 iPod가 나온다면 목에 돌을 매달고 그 돌을 강물에 던져 버리겠다는 언급을 한데 대해서도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하는 바입니다. (험험)

그나저나 애플은 올 한해 정말 바빴습니다.   iPhone을 먼저 발표하였고 iMac에 이어서 iPod까지 Apple이 가진 거의 모든 상품군들이 올해 새로 개편되었습니다.   곧이어 정식으로 출시될 Leopard까지 말이죠.     Leopard가 정말 혼자서 달랑 출시가 될지 아니면 또다시 미디어 이벤트를 열고 Leopard와 또다른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가 나올지 이제는 더이상 예측을 못하겠네요.

Apple, 트라이앵글로 전략의 틀을 완성하다

애플은 2007년에 거의 불가능한 일을 해내고 있는 중입니다.  어떤 기업이라도 단1년내에 자사의 제품 전체를 모두 갈아치우는 것은 불가능할 겁니다.   물론 오래전부터 준비해 왔다고 해도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의 트라이앵글 전략

애플이 2007년에 이루어 놓은 성과를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트라이앵글 전략의 기틀완성’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애플은  iPhone을 발표하면서 공식적으로 제품군을 크게 Mac, iPod, iPhone으로 3분화 했습니다.
홈페이지의 메뉴바 역시 그런 철칙에 따라 바꿔버렸죠.  7년만에 메뉴판이 크게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수년간에 걸쳐 이들 3개 제품군이 단단하게 연결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사실 엄밀하게 따지자면 애플은 3개 제품군이 아니라 4개 제품군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선에 나가는 3개 방면의 전투군단과 이들 3개군단을 측면지원하는 1개 지원 군단이죠.  이 1개 지원군단이 그림 중앙부의 삼각형내의 Software & Service 제품군입니다. 

이것을 다른 말로 표현한다면 ‘Synergy 제품군’이라 부르고 싶습니다.   이들이 하는 역할은 명확합니다.  3개 제품군들이 원활하게 작동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입니다.  군대로 따지자면 공병대나 마찬가지죠.   .Mac 이나 ITMS와 같은 서비스들, iLife, iWorks와 같은 소프트웨어들, Airport와 같은 주변기기들이 이에 해당된다고 할 수 있으며 가장 핵심적인 역할은 OS인 Leopard가 하게 될 것이고 10월에 Leopard가 출시된다면 비로소 기본적인 구도에 화룡점정을 하는 형국입니다.

스티브 잡스가 위의 구도를 조기에 완성하려고 하는 것은 경쟁사들이 애플의 트라이앵글 전략에 고전하는 이유와 직결됩니다.     어떤 경쟁자들도  애플이 가진 위의 4개 제품군에서  2-3개 이상을 보유하고 있지 못합니다.    예를들어  MP3플레이어의  선두주자 였던 아이리버나  삼성은  서비스와 소프트웨어 부문에서  도저히 애플의 상대가 되지 않았습니다.  플레이어 자체는 결코 애플에 떨어진다고 말할 수 없었지만 애플이 가진 서비스와 소프트웨어 부문에서 패퇴하고 말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od touch를 발표하는 스티브잡스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아직 서비스와 하드웨어 부문에서 고전하고 있는 관계로 애플의 아성을 무너뜨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iPhone의 상륙작전을 뻔히 지켜볼 수 밖에 없었던 휴대폰 생산 업체들도 그건 마찬가지였죠. 

경쟁사들이 애플에 대항하려면 애플과 비슷한 연계구조를 만들어야 하는데 지금으로서는 경쟁력있는 파트너와의 연합하는 방법외에는 해답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연합은 서로의 이해관계에 따라 언제깨질지 모르는 유리알과 같은 구조일수 밖에 없습니다.

애플의 2008년 행보

2007년에 기본적인 틀을 완성한 애플이 2008년에 펼칠 전략은 명확합니다.   첫번째는 기본적인 구조를 강화하는 것이고, 두번째는 또다시 새로운 제품군에  도전하는 것입니다.  
아직은 승부가 확실히 가려지지 않은 iPhone을 중심으로 타제품군과의 연계고리를 확실히 하고 시너지 제품군에 대한 지속적인 보강에 중점을 둘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실 올해 발표한 약간은 실망스러웠던 iMac 등 Mac제품군과 지난 과거에 비해 확실하게 차별성을 부여받지 못했던 iPod제품군들도 2008년엔 확실히 경쟁자들을 떨궈내야 하는 숙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2007년 애플이 너무 바쁜나머지 기본전략의 완성정도에만 촛점을 맞추었다고 넘어갈 수 있겠지만 2008년에는 뭔가를 확실하게 보여줘야 하겠습니다. 
시너지 제품군에 속한 닷맥 서비스 등도  내년쯤에는 뭔가 혁신적인 변신이 요구됩니다. 

애플이 내년에 새로운 제품군에 뛰어든다면 내년 역시 올해와 같이 고단한 행보가 이어질 수도 있겠네요.   게임기, 서버와 비즈니스 제품군, 주변기기, 디지털가전 등 새롭게 뛰어들 만한 전쟁터는 아직 많이 널려있습니다.

올해와는 달리 내년에는 여느때와 같이 우리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혁신적인 기능과 디자인의 제품들이 속속 발표될 것 같군요. 

P.S – 내년초반부에 새로운 모델이 나올 수도 있겠지만 저는 그냥 iPod touch를 사려고 마음먹었답니다.  주머니속에서 클릭휠을 돌릴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되겠네요. 기대됩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