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금결산

이번 공개강의 4회 ‘다양한 표현 아이디어’엔 87명이 신청해주셨고 66명이 198만원을 입금해주셨습니다. 이번엔 좀 특이한 점이 있었습니다. 어느 회사의 팀장님께서 팀원들과 함께 법인카드로 결제하고 참가하고 싶다 하셨는데 제가 카드는 받을 수 없는 상태여서 고심끝에 해당 금액만큼 음료와 과자를 대신 참가자들에게 기부하기로 하고 직접 사오셔서 세팅하셨답니다. 그래서 이번 기부인원은 66명이지만 실제로는 71명이랍니다.


4회 공개강의부터 ‘난치병아동돕기 운동본부’가 기부처로 추가되었습니다. 공개강의 참석자 한 분이 추천하셨고 검증과 협의를 거쳐 모금된 금액은 언어, 미술심리, 특수체육, 음악 등 각종 재활프로그램에 사용될 계획입니다. 처음 등장했는데도 많은분들이 선택해주셨습니다.
총 4회의 공개강의를 통해 정확히 300명, 900만원이 모금되었습니다.

강의후기

이 날 강의에서 7가지의 표현 아이디어를 아래와 같이 소개했습니다.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해 소개한 부분이 첫 번째 ‘동영상’ 부분이었죠. 슬라이드를 기획하고 작성하며 제가 가장 공들이는 부분입니다.

  1. 슬라이드 문서는 매우 느린 동영상
  2. 크기를 가늠할 수 있게 표현하는 방법
  3. 조직도는 말하고 싶다
  4. 면적으로 우열을 가늠케하라
  5. 기억하기 쉽게 다듬으라
  6. 비주얼은 흐름을 가진다
  7. 적정한 화면전환과 애니메이션

연속적으로 이어지는 슬라이드의 줄기를 잡아내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었죠. 여섯번째 팁 역시 이의 연장선상에 있습니다. 세번째인 ‘조직도는 말하고 싶다’는 슬라이드 하나 하나에 메시지와 의도를 분명히 두라는 것이었습니다.

슬라이드를 포함해 글이 아닌 비주얼로 청중을 이해시키거나 설득해야 하는 경우 이해-임팩트-구체성 등에서 텍스트에 우위를 보일 수 있어야하고 그에 대한 좋은 예로 한스 로슬링 박사를 예로들어 그 분의 동영상을 잠시 보여드렸습니다.

Hans Rosling speaking at TED@Cannes , June 21, 2010. Photo: Robert Leslie/TED

강의에서 소개된 일곱가지 팁은 참석자분들에게 PDF형태로 정리하여 보내드리겠습니다. 금주중 7월 공개강의 일정을 공지하겠습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