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전쟁

By | 2015-10-06

1442396518

부끄럽지만 솔직히 말한다면 나 같은 비전문가는 문제가 되는 역사교과서를 봐도 어느 부분이 식민사관에 젖은 부분인지 정확하게 도려내지 못한다. 문제가 된 교학사 교과서라 하더라도 일반인들에게 이상한 점을 지적하라면 아마 한개도 지적해내지 못할 수도 있다.
내용이 ‘독도는 일본땅이다’, ‘일제가 고맙게도 우리를 근대화로 이끌었다’, ‘한반도 남부를 지배한 임나가 있었다’와 같이 명확하게 지적될 수 있을만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들은 굳은땅에 스며든 빗물처럼 교묘하고 섬세하게 무의식 중 그것을 항상 말하고 지나친다. 그것도 아닌것 처럼 말이다. 그래서 참 이 싸움이 힘든것 같다.

이번 이덕일씨의 소송건도 마찬가지. 김현구 교수는 임나일본부를 부정하는 대전제하에 임나란 단어만은 인정하고, 그 영역을 한반도 남부전체로 확장시킨 지도(일본 극우파 교과서의 지도)를 그대로 인용하고, 임나의 지배권이 백제에 있었는데, 백제는 일본에 조공하는 관계인 것 처럼 주장하는 모순을 보였는데 이는 하도 교묘해서 이덕일씨같은 사람이 전체 논리흐름을 지적해주지 않으면 그냥 넘어가 버릴수도 있는 문제다. 결국 그렇게되면 김현구 교수는 식민사학을 반대하는 학자로 남는것이다.

이건 마치 피아구별이 안되는 첩보영화에서 주인공이 자신의 보스가 사실은 악당의 우두머리였음을 최종단계에가서 알게되는 형국인것과 같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이덕일씨같은 비주류 재야사학자들과 그들을 추종하는 집단의 말실수도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 어제 잠깐 얘기한대로 친일파들을 프랑스방식으로 처단해야 한다는 사례는 말을 너무 심하게 한 케이스다. 또한 식민사관을 옹호하는(내 생각엔 식민사관인지 구분도 못하는 처지에서 옹호하는 사람들도 많다고 본다) 집단과 포화를 주고받으며 그들의 페이스에 이끌려 막말을 주고 받는 모습은 당연히 그 자체로 좋지않으며 결국 본질은 뒤로 한채 자신들이 논쟁에서 내뱉은 단어에 꼬투리를 잡혀 그것으로 지루한 공방을 이어가는 것으로 그들의 페이스에 휘말려버린 꼴이다.

지금은 한마디로 식민사관을 주제로 내전이 벌어지는 중이다. 그것도 현재의 정치와 연결되어 말이다. 새누리당 김무성씨 아버지에 대한 친일파 논란도 볼쌍사나운 모습으로 양쪽 모두 진흙탕에 들어가 버리고 말았다. 잠깐 스쳐지나간 기억이지만 이에 대해 누군가 민족문제연구소에 원군을 요청했었는데 민족문제연구소측은 아버지가 친일파란 이유로 그 후손들을 평가하는것은 기본적으로 연좌제에 반대하는 자신들의 원칙에 맞지 않는다 하여 거절한 것으로 들었다. 이는 기본적으로 바람직한 태도라 생각한다. (물론 그 연구소도 여러가지 문제를 만들어 낸 전력이 있지만..)

상대방을 잡기 위해 굳이 진흙탕에 들어갈 필요는 없다. (신속하게 마무리지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면 말이다)

박유하 교수의 제국의 위안부건 역시 마찬가지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오히려 지금은 진보인줄 알았던 사람들이 박교수의 우군으로 등판을 자청하는 양상이라 양측의 의견을 다 읽어보면 진짜 어떤 진영이 옳은 얘기를 하는지 도저히 분간할 수 없을 지경이다.

역사앞에선 피아가 있을 수 없다. 냉정하게 진실을 증명하는 자가 옳은 것이다. 설사 마음에 안드는자라도 말이다. 그러나 역사는 해석하는자에 따라 최대의 명분을 제공하는 무기가 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