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09-04-24

으이그…이놈의 마성

내가 대학시절 2년반동안 연구실에서 모셨던 우리교수님은 우리학번을 추억하는 단어로 항상 ‘극성맞은’이란 단어를 떠올리시곤 한다.  그래, 우리가 뭐든 좀 극성맞았었다. 뭘하든 말이다.  긍정적인 면으로 본다면 공부를 하거나 프로젝트 과제를 수행할 때도 그랬었다. 그러나 늘 그렇지는 않았다는 것이었다.  뭔가 동기가 부여되거나 상대방이… Continue Reading →

© 2019 Sonar & Radar — Powered by WordPress

Theme by Anders Noren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