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07-03-19

아침을 여는 목소리..Art Garfunkel

남자 보컬로 가장 아름다운 미성을 가졌다고 생각되는 사람을 묻는다면 저는 생각할 여지도 없이 Art Garfunkel을 꼽을 겁니다. 부모님이 사이먼 & 가펑클을 좋아하시는 바람에 저 역시 5살때부터 이들의 노래를 듣고 자랐습니다.  1980년대 초반이었나? 이들이 뉴욕 샌트럴파크에서 재결합공연을 가질때도 그 공연을 봤었죠…. Continue Reading →

토트넘…크레이지모드 발동걸렸나?

최악의 시간이었던 지난 1월말 토트넘은 아스널에게 3:1로 완패했습니다.  그리고나서 2월 첫주에 맨유를 만났는데 다시 4:0으로 박살이 나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아 버렸죠.   그 다음에 만난 쉐필드는 보약같이 먹어치울 수 있었는데 그마저도 2:1로 패배하자 토트넘은 올시즌 정말 갈때까지 가는구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적어도… Continue Reading →

Elvis Costello와 노팅힐

휴 그랜트와 쥴리아 로버츠가 나오는 영화 노팅 힐에서 흘러나오던 주제곡 ‘She’는 누군가와 비슷한 목소리라고 여기긴 했지만 그 주인공이 엘비스 코스텔로인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일단 코스텔로가 그런류의 음악과는 거리가 먼 사람이라고 지레짐작을 했기 때문이었죠.   She라는 노래가 좋아서 Elvis Costello의 다른 앨범들을… Continue Reading →

객관성을 비웃는 맨유 그리고 지성의 두골

라르손의 복귀와 솔샤르 등의 부상으로 사실상 맨유에 가동할만한 최전방 공격수가 없는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맨유의 남은 일정에 대해 걱정을 했고 4-4-2, 4-3-3에 대한 논쟁이 또 벌어졌습니다.   게다가 이번 경기가 볼튼이라는게 문제였죠.   저 역시도 지난 올스타전에 풀타임 출장한 박지성이… Continue Reading →

© 2019 Sonar & Radar — Powered by WordPress

Theme by Anders Noren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