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06-07-25

연개소문…점점 노골적

저만의 생각은 아니겠지만  이제 드라마는 점점 노골적으로 상업화의 길로 접어드는 것 같습니다. 사실 지난주말에 연개소문의 부친인 연태조가 제갈공명으로 둔갑해 있는 것을 목격할 수 있었습니다. 수군 대원수인 건무의  군막을 방문한 자리에서  또  동남풍을  운운하면서  그때가 되면 바람의 방향이 바뀐다는  민망한 대사를 … Continue Reading →

캐리비안의 해적

이제 ‘제리 브룩하이머’하면 딱 지정된 기대치가 생긴다.  그리고 그는 딱 그정도는 지켜낸다.   그게 그의 장점이다.    그의 영화에 어느 정도 길들여지고 나서는 항상 그래왔다.   그래서 나는 진주만이나 아마겟돈 뿐만 아니라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내셔널 트레저, 나쁜녀석들,  콘 에어,… Continue Reading →

© 2019 Sonar & Radar — Powered by WordPress

Theme by Anders Noren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