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면식범(麵食犯)

말그대로 면요리를 먹는 사람이라는 뜻 … 일종의 장기간 프로젝트로서 독립~!!

유림면

  집에서 스페이스 노아에 출근하려면 집앞에서 472번 버스를 타면 시청앞 서소문입구까지 한방입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버스정류장에서 노아로 가려면 유림면을 지나쳐야 하거든요. 근데 그냥 지나칠 수는 없죠. 판모밀 한그릇 먹는다고 엄청 배부른것도 아니니 간식을 겸해 간간히 들르게 될것 같습니다. 요즘 음식점을 가면서… Continue Reading →

우래옥

  2012.1.8(화) / 정말 오랜만에 간 대치동 우래옥. 생각정리세미나  강사모임이자 한달에 적어도 한번 열리는 지름대부흥회 차원의 점심회동 차원에서 이번엔 대치동엘 갔다.  콧물과 기침으로 목이 잔뜩 잠겼지만 기어서라도 갈 심산이었다. 원래 손호성님, 강함수님, 최환진님, 이상혁 스님과 나 이렇게 다섯명이 모이기로 했는데… Continue Reading →

칡냉면의 추억 : 유천냉면

    1998년 여름, 난 가산동의 한진택배 물류센타에서 일하고 있었다. 그곳이 LG홈쇼핑(현 GS홈쇼핑)의 물류센터였는데 난 IT기획자로서 물류부문을 담당하고 있어 아예 센터에 나가서 근접지원하기로 하고 거기에 장기간 나와있었다.  내 일은 입출고가 매끄럽게 돌아가도록 정보시스템을 계속 튜닝하고 개선하는 일이었다. 그러자면 센터가 어떻게… Continue Reading →

평래옥

대선날 저녁 평래옥에 왔습니다.  그런데 어쩌죠? 냉면맛이 잘 기억이 안나요. 여기에 도착한 시간이 딱 오후 6시였는데요. 그때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면서 갑자기 입맛이 떨어지기 시작했거든요.  평래옥은 을지로에 있는데 교통편이 애매해서 오다가다 들르지도 못했고 맘먹고 오지도 못했었는데 이날에서야 가봤습니다.  장안에서도 손꼽히는 유명한… Continue Reading →

면식범(麵食犯)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방금 ‘면식범(麵食犯)’이란 카테고리를 만들었습니다. 전 삼시세끼를 면으로 채워도 전혀 불만이 없는 인간입니다. 제 주위에 그런 인간들이 몇 몇 됩니다. 그러나 그들 대부분은 그걸 자랑스럽게 공개하지 못해왔죠. 면을 좋아하는 제 동료들은 여기저기에서 탄압받아 왔습니다. ‘한끼 끼니도 되지 않는걸 식사로 먹자고… Continue Reading →

서울 누들로드, 실망이야~

어제 아르고 나인에 놀러갔다가 손호성 대표님 서가에 꽃혀있길래 책상위에 돈 놓고 빼앗아온 책이 ‘서울 누들로드’였다. (돈주고 강제로 빼앗아 오는 풍습은 이상혁님에게 배운)  일단 책을 가방에 쑤셔넣은 후 우리 셋은 ‘을밀대’로 직행하여 녹두전과 양많이 냉면 세 그릇을 국물한방울 남기지 않고 뽕빨내고… Continue Reading →

냉면 프레임웍

  냉면모델 난 국수, 냉면, 우동, 짜장면 같은 면 음식을 좋아한다. 스스로는 그런 나를 주면성(走麵性 : 밥보다 면에 더 주목하는 -필자주)동물이라 칭하는데 그 수많은 면요리중 냉면은 내가 특히 좋아하는 음식이다. 짜장면이나 국수와 같은 면요리는 맛의 기준에 대한 공감대가 비슷하다. 100명중… Continue Reading →

제주여행에서 발굴한 세가지 음식

지금까지 제주도를 열번이상 다녀온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깨끗한 공기와 오래된 나무가 우거진 숲속길을 달리는 기분은 언제나 좋더군요. 탁 트인 해안도로를 달리는 것도 좋구요. 많이 다녀와서 질릴만도 한데 말입니다. 그리고 제주엔 이름난 맛집도 많죠. 오늘은 새롭게 제주에서 발견한 먹거리를 소개할까… Continue Reading →

냉면소녀

울 마님은 냉면을 그리 좋아하는 편은 아니다. 그냥 있으니 먹는 정도이고 가끔 매콤한게 생각날 때 비빔냉면을 시켜먹는 정도라고나 할까 ? 그래서 결혼전 데이트를 할 때 냉면을 먹자고 하지도 않았고 집에서 야식으로 만들어 먹을 때도 거의 혼자 해먹었다. 마님은 그걸 바라보면서… Continue Reading →

유천 칡냉면

지난주 요리 재료때문에 가락시장 다농마트(마트에 없는 재료들이 있다)에 들렀다가 내친김에 차를 몰아 유천칡냉면 풍납동 본점엘 갔다. 그동안 이 동네 저동네에서 먹어본 다른 유천 칡냉면과는 어떻게 다른 맛일까 궁금해서다. 풍납동이라는 동네 자체가 사람들로 붐비는 곳은 아니다. 이 곳은 예전에 내가 살던… Continue Reading →

죽여주는 동치미국수

오늘같은 밤은 죽여주는 동치미국수가 야식으로 제격인데 말이죠. 뭐 꼭 이유가 있어서 오늘밤 먹고픈건 아닌데 그냥 생각이 나는군요.  오히려 이런 냉국수는 약간 쌀쌀한날에 더 땡기는 경향이 있는것 같습니다.  죽여주는 동치미 국수는 사진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국수와 왼쪽의 김치가 한 세트입니다. 김치를… Continue Reading →

야식으로서의 냉면…

날이 슬슬 더워지기 시작한다.  사실 날이 더워지는 것과 야식은 별 상관없다.   하지만 계절에 따라 야식의 종류가 달라지기 마련이다. 라면은 좋긴 하나 밤에 먹고 자는건 부담스럽다.  다음날 속도 거북스럽고 말이다. 냉면은 그런면에서 좋은 대안이다.  부담도 없고 소화도 나름 잘되고 속도… Continue Reading →

© 2019 Sonar & Radar — Powered by WordPress

Theme by Anders NorenUp ↑